notes   fragments   books   exploring  
정리 프로젝트 4. 컴퓨터 & 스마트폰 & 웹사이트 정리
      2013.01.21 14:07

눈에 보이는 주변 정리가 어느 정도 끝나고 나는 스마트폰 정리에 돌입했다. 평소에 잘 정리하는 편이었기 때문에 특별히 시간을 낼 필요는 없었다. 우선 연락처 정리. 전혀 연락하지 않고 앞으로도 연락할 일이 없을 것 같은 사람들 전화번호를 다 지웠다. 자기들이 필요하면 나한테 전화하든지 연락하겠지. 주로 예전에 일 때문에 만난 사람들이 많았다. 미련없이 다 지우고, 카카오톡 친구 목록도 그 김에 싹 정리했다. 보낸 문자함과 받은 문자함과 임시 저장함도 중요한 것만 남기고 싹 지웠다.

 

그 다음에는 어플 지우기. 주로 쓰는 어플을 빼고 거의 안 쓰는 어플은 다 지웠다. 남아있는 건 페이스북이랑 twicca, 이패스 코리아랑 해커스랑 워드업이랑 TED Me, 스마트 뱅킹이나 카드사 어플, 푸딩 카메라랑 인스타그램, Libra, Womanlog, 카카오스토리, 카디오 트레이너, 시간표, 네이버, 매일미사, 네이버 지도, 글로벌 회화 정도다. 게임은 하나도 없다. 싹 지우고 노트북 연결해서 남아있는 폴더랑 파일까지 샅샅이 찾아내 지우고, 올 클리어로 찌꺼기들 싹싹 지우고 나니 여유공간이 확 늘어났다.

 

노트북은 지난주에 동생에게 부탁해 윈도우즈를 새로 깔았다. 자료들은 다 백업했다. 일단 급한대로 한글, MS 오피스, 포토샵, KM 플레이어를 우선 깔고 나모랑 알FTP랑 프린터 드라이브는 나중에 깔아야겠다. 컴퓨터 바탕화면은 아이콘 안 보이게 하고 툴바 같은 것도 설치하지 않았다. 원래 크롬을 쓰고 있었지만 크롬은 결제가 안 되거나 다운로드 안 되는 경우가 많아서 그냥 울며 겨자먹기로 인터넷 익스플로러 하나만 쓰기로 했다. 디스크 조각모음도 매주 자동 실행되게 하고, 수시로 다운로드한 파일들 지워야겠다. 지금 쓰는 노트북은 일본 유학시절에 산 델인데 무거워서 갖고 다니지는 못하지만 (게다가 110v) 그래도 오래오래 쓰고 싶다.

 

블로그 정리는 계속 해 오고 있는데 특히 페이스북 앨범을 싹 정리했다. 일일이 지역 태그를 달고 캡션을 새로 붙였다. 여행사진 같은 건 다량으로 업로드하기 때문에 하나하나 제대로 된 설명을 쓰기가 귀찮은데 그래도 기억이 남아있을 때 태그하는 편이 나을 것 같았다.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블로그들 중 남겨놓을 필요가 없는 건 예전에 벌써 다 지웠고, 삭제하기 아까운 것만 남겼다. 홈페이지 토니안러브닷컴도 이참에 완벽하게 정리했다. 그 계정에 같이 있던 10년 전 개인홈 일기 천 여편이 지워진 건 좀 안타까웠다. (토냔럽의 방명록 글만 해도 수천 편인데 백업할 걸 그랬나? 싶다가도 그거 해서 뭐하나 하는 생각도 들고) 티스토리 블로그를 네이버로 옮길까 진지하게 고민도 했는데 결국 여기 정착하기로 했다. 각각 장단점이 있는데 비교해본 결과 티스토리의 좋은 점이 더 많은 것 같고, 네이버에 또 블로그를 만들어 일을 벌이는 것도 내키지 않았기 때문이다.

 

여기도 새해에는 종종 글 올려야겠다. 그동안 너무 방치했네.

  티스토리 왜 이러냐 너
  2017년 첫 글
  정리 프로젝트 6. 냉장고 정리
  정리 프로젝트 5. 수첩 및 통장 정리
  정리 프로젝트 4. 컴퓨터 & 스마트폰 &..
 2017/01
 2013/01
 2012/12
instagram